[Motivation]
가끔씩 얘기하다가, 이야기가 삼천포로 빠질때가 있다. 예를들어 선생님이 렉쳐시간에 수업은 안가르치고, 자기 라이프 스토리를 얘기하거나, 뭔가를 설명할때 부연설명이 너무 길어지거나할 때다.
digress라는 표현도 있지만, 주제가 벗어난 상황을 “기하학적으로” 묘사해서 쓰이는 아주 재미난 표현이있다.
1
“go off on a tangent”
[Phrase]
go off on a tangent :
  • to pursue a somewhat related or irrelevant course while neglecting the main subject.
  • 주제에서 벗어나다
[이 표현의 의미]
위 그림에서도 보이겠지만,a  tangent (line)은 수학에서 자주쓰이는 “접선”을 일컫는다. 즉 곡선의 경로에서 벗어난(go off) 접선은 마치  ”주제에서 벗어나서, 삼천포로 빠지는”  모습과 비슷하다.
[Examples]
  • Why do you always go off on a tangent? (Liberty Heights)
  • Tango is the Argentine Span-ish word for “gypsy festival,” rooted in the Latin tangere, but let me not go off on a tangent. ( NYT)
  • About eating cheeseburgers with Eminem, Ms. Robinson says: “I then went off on a tangent about how it makes perfect sense that ( NYT)
  • Then he can’t accuse me of going off on a tangent. (NYT)
  • I guess we can go off on a tangent a little (Economist)
  • You went off on a tangent about hate speech laws. (Economist)
  • Its odd how you narrowed in to one statement about Indians being “intelligent and peace-loving” and went off on a tangent (Economist)
comments powered by Disqus